엠투웬티, 베네룩스 3개국과 `마이미러` 210만달러 수출 계약 체결

근감소증 예방 헬스케어 기업 엠투웬티가 유포리아 스타일링(EUPHORIA STYLING?)과 손잡고 EMS (Electrical Muscle Stimulation) 장비 `마이미러`를 베네룩스 3개국으로 수출한다.

7일 엠투웬티에 따르면 벨기에·네덜란드·룩셈부르크 3개국에 3년간 수출하는 규모는 최소 210만달러다.

또한 벨기에 브뤼셀에 엠투웬티의 브랜드 `마이미러 1호` 휘트니스 센터를 오픈했다.

베네룩스 3개국의 총판 계약을 체결하는 유포리아 스타일링은 유럽과 미국에서 패션과 뷰티 브랜드로 알려져 있다.

이번 계약을 통해 헬스케어 사업 확장을 시도하고 있다.

스마트 EMS인 마이미러는 내몸을 비춰주는 미러 디스플레이 기술과 중주파 EMS, 체성분분석기, 정밀 체중계, 이를 통합 플랫폼으로 만들어주는 전용 애플리케이션을 세계 최초로 결합한 상품으로 출시됐다.휘트니스 센터와 경쟁하는 기존 EMS 비즈니스 모델이 아닌 휘트니스 센터에 무상으로 제품을 설치하고 이용요금을 셰어하는 모델로 진입 장벽이 낮아 시장에서 반응이 뜨겁다고 회사 측은 소개했다.

회사 측은 또 일본 휘트니스 프랜차이즈 브랜드와 제품 설치 관련 계약을 체결해 현재 3호점까지 오픈했으며 내년 상반기 미국진출도 앞두고 있다.

엠투웬티 관계자는 “휘트니스 센터의 거의 대부분의 근육운동 장비는 관절에 무리가 가는 운동”이라며 “엠투웬티의 중주파를 활용한 EMS 운동을 통해 관절에 무리가 없는 근육운동으로 고령화 사회를 준비하고 근육운동의 패러다임을 전환해야 한다”고 말했다.

출처 : https://www.mk.co.kr/news/it/view/2019/10/805956/